靑 "남북정상, 최근 친서 교환..코로나19·자연재해 극복 노력 치하"

가 -가 +

임두만
기사입력 2020-09-25 [18:22]

북한군이 서해상에서 우리나라 해수부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으로 우리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이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과 우리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이 담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서신(통지문)이 공개됐다.

 

25일 청와대가 공개한 이 통지문에서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 병마에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한 실망감을 더해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군이 우리 공무원을 사살하고 그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웠다고 우리 언론들에 의해 보도된 부분에 대해서도 북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총격 후 확인한 결과 그 '부유물'에 시신은 없었다는 점을 설명한 뒤 '코로나 방역 수칙'에 따라 부유물을 불태운 것으로 해명했다.

 

이에 현재 이 부분은 많은 논란이 일고 있으며, 실제 국민들은 북한과 우리 고위층이 어떤 핫라인도 없는 것인가에 대한 의혹들도 더불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청와대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서로 친서를 교환, 코로나19 방역과 자연재해 복구 등을 상호 치하했다는 내용을 공개. 눈길을 끌었다.

 

▲ 청와대는 최근 남북정상이 서로 친서를 교환했다고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이 밝혔다.

 

이날 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오후 북측에서 보내온 통지문을 공개한 이후 남북 정상 간의 친서 교환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커짐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최근 주고받은 친서 내용도 있는 그대로 모두 국민들에게 알려드리도록 지시하셨다"면서 양 정상이 주고 받은 친서 내용을 공개했다.

 

이 친서를 공개한 서 실장에 따르면 먼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8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으며, 이 친서에 대해 김 위원장이 9월 12일 답신을 보냈다.

 

그리고 양 정상은 이 친서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자연재해 등에 공감을 나누고 양측 모두 이 같은 재난을 극복하는데 노력하고 있음을 치하하면서, 남북 공히 이 같은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자고 다짐하고 있다.

 

아래는 이날 청와대가 공개한 양 정상의 친서내용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 친서 전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 귀하

 

코로나 바이러스로 너무나도 길고 고통스러운 악전고투의 상황에서 집중호우, 그리고 수차례의 태풍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두에게 큰 시련의 시기입니다. 나는 국무위원장께서 재난의 현장들을 직접 찾아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위로하고, 피해복구를 가장 앞에서 헤쳐 나가고자 하는 모습을 깊은 공감으로 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무위원장님의 생명존중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경의를 표합니다.

 

무너진 집은 새로 지으면 되고, 끊어진 다리는 다시 잇고, 쓰러진 벼는 일으켜 세우면 되지만, 사람의 목숨은 다시는 되돌릴 수 없으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절대적 가치입니다. 우리 8천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도전과 난관 속에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일 것입니다.

 

매일이 위태로운 지금의 상황에서도 서로 돕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안타깝지만, 동포로서 마음으로 함께 응원하고 함께 이겨낼 것입니다. 부디 국무위원장께서 뜻하시는 대로 하루빨리 북녘 동포들의 모든 어려움이 극복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국무위원장님과 가족분들께서 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2020년 9월 8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서 전문>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귀하

 

대통령께서 보내신 친서를 잘 받았습니다. 오랜만에 나에게 와닿은 대통령의 친서를 읽으며 글줄마다에 넘치는 진심어린 위로에 깊은 동포애를 느꼈습니다.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 감사히 받겠습니다. 나 역시 이 기회를 통해 대통령께와 남녘의 동포들에게 가식없는 진심을 전해드립니다.

 

최근에도 귀측 지역에서 끊이지 않고 계속되는 악성비루스확산과 련이어 들이닥친 태풍피해 소식에 접하고 누구도 대신해 감당해줄수 없는 힘겨운 도전들을 이겨내며 막중한 부담을 홀로 이겨내실 대통령의 로고를 생각해보게 되였습니다.

 

대통령께서 얼마나 힘드실지, 어떤 중압을 받고 계실지, 얼마나 이 시련을 넘기 위해 무진애를 쓰고계실지, 누구보다 잘 알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나는 대통령께서 지니고있는 국가와 자기 인민에 대한 남다른 정성과 강인한 의지와 능력이라면 반드시 이 위기를 이겨내실것이라고 마음속으로 굳게 믿습니다. 어려움과 아픔을 겪고있는 남녘과 그것을 함께 나누고 언제나 함께 하고싶은 나의 진심을 전해드립니다. 끔찍한 올해의 이 시간들이 속히 흘러가고 좋은 일들이 차례로 기다릴 그런 날들이 하루빨리 다가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대통령께서 무거운 책무에 쫓기여 혹여 귀체 건강돌보심을 아예 잊으시지는 않을가 늘 그것이 걱정됩니다. 건강에 항상 특별한 주의를 돌리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다시한번 남녘동포들의 소중한 건강과 행복이 제발 지켜지기를 간절히 빌겠습니다.

 

진심을 다해 모든이들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녀사님께서 항상 건강하시고 무탈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2020년 9월 12일

임두만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터넷언론인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