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의원,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조성을 위한 국토부 심의 최종 통과” ➜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사업 본격 추진될 것

가 -가 +

최성룡기자
기사입력 2019-11-19 [09:13]

▲ 윤한홍의원,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조성을 위한 국토부 심의 최종 통과” ➜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사업 본격 추진될 것

- ‘신중한 사업관리, 대중교통 확보 등 교통환경 관리, 봉화산 경관 확보 방안’ 등 부대조건 요구됐지만, 추가 보고 및 심사는 없어...
 - 내년 1월 사업을 주도할 특수목적법인 설립, 2021년 6월말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를 거쳐 2023년말 완공 예정
 - 윤 의원, “10년간 사업지연과 재산권 침해 문제로 주민들의 골칫거리였던 복합행정타운 사업이 국토부 심의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이제 본 궤도에 오르게 된 것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국회/최성룡 기자] 마산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지만 공전을 거듭하던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조성 사업’이 마침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마산회원구, 국회 산자위)은 “작년 12월 조건부로 승인된 회성동 복합행정타운에 대한 토지이용계획 변경안이 1년여의 수정・보완 과정을 거쳐 14일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최종 통과의 부대조건으로 ‘신중한 사업관리, 대중교통 확보 등 교통환경 관리, 봉화산 경관 확보 방안’ 등이 제시되었지만, 추가 보고 또는 심사 의무가 없는 것이다.

 

회성동 복합행정타운 사업은 작년 조건부 승인이후 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해 왔다.


올해 5월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해 9월에는 태영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여 사업 추진이 본 궤도에 오르게 됐다.


사업을 주도할 특수목적법인도 시의회의 출자 동의를 이미 받았고, 설립을 위한 경상남도와 2차례 협의도 순조롭게 마무리되었다.

 

앞으로 내년 1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하고, 2021년 6월까지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를 거쳐 2023년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윤한홍 의원은 “10년간 사업지연과 재산권 침해 문제로 주민의 골칫거리였던 복합행정타운 사업이 국토부 심의를 최종 통과함에 따라 이제 본 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회성동 복합행정타운은 2009년부터 추진되었는데 구체적인 사업계획도 없이 그린벨트만 해제되면서, 공공기관 이전이 무산돼 사업은 지지부진한데 주변 지가만 상승하고, 개발지연과 재산권 침해에 따른 집단민원 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해 왔다.

 

급기야 2014년 9월 5일 경제적 타당성 부족으로 경남개발공사마저 사업을 포기하면서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직면하기도 했다.

 

이에 윤한홍 의원은 창원지법 마산지원과 창원지검 마산지청 유치와 임대주택 확대로 공공성을 강화하는 한편, 공동주택 확대로 경제적 타당성도 확보함으로써 작년 국토부의 조건부 승인을 이끌어 냈다.

 

복합행정타운 예정지에는 이미 한전 마산지사와 한전 KDN 경남지사, 한국교통안전공단 경남본부, 마산장애인복지관이 이전을 확정했고, 창원지법 마산지원과 창원지검 마산지청, 마산회원구청, 소방안전센터 등의 이전은 협의중에 있다.



최성룡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터넷언론인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