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손학규, 지금이라도 퇴진"...바른미래 다시 내전?"

가 -가 +

조현진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13:15]


[신문고뉴스 조현진 기자] 손학규 대표가
추석 전 지지율 10%달성 불가 시 사퇴약속을 뒤집고, 차기 총선을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치르겠다면서 당 대표직 고수를 선언하자 당내 반()손학규파에서 즉각 "사퇴 약속을 뒤집고 뜬금없이 실현 가능성도 없는 거국내각 구성을 제안하고 나온 배경이 의심스럽다"는 말로 손 대표의 기자회견을 비판했다.

▲ 오신환 원내대표의 표정이 심각하다.     ©인터넷언론인연대

 

20일 손학규 대표는 국회본청 215호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3당으로 총선출진을 선언했다.

 

이에 반 손학규파 대표 급으로 손 대표 퇴진압박 전선의 앞장을 서고 있는 오신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지금 있는 당도 수습하지 못하는 붕괴된 리더십을 가지고 어떻게 한국정치 개혁과 야권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러낼 수 있다는 건가라고 힐난하며 평가절하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 반복이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을 발휘하는 일이라며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당권 집착을 버리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의 마중물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금이라도 지켜달라고 퇴진을 촉구했다.

 

그리고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한 반대파 의원은 "손 대표가 제3의 길을 말하면서 거국내각 제안을 꺼낸 걸 주목한다""그가 현 정권과의 연대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색안경을 낀 눈으로 이번 회견을 바라봤다.

 

이런 가운데 이날 손 대표는 반대파에 의해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되기도 했다.

 

손 대표 퇴진파인 김유근 전 당무위원회 당무감사관은 43 보궐선거 여론조사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당 윤리위에 손 대표에 대한 징계청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전 당무감사관은 바른미래당 내부 인사와 여론조사 업체 조원씨앤아이가 공모해 허위 여론조사를 했고, 결과를 조작했다손 대표가 이 여론조사를 직접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의 선언 발표 후 다시 내홍이 격화될 소지가 보여 주목되고 있다. 그리고 이 내홍이 곪아 터지므로 당이 분당 수준으로 간다면 현재 밖에서 텐트를 치고 기다리고 있는 대안정치연대의 원심력이 어떻게 작용할 것인지도 관심이다.

 

조현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터넷언론인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