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뽑혀

가 -가 +

강종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23:26]

 

[강종호 기자] 전 세계 팬들에게 BTS로 불리는 방탄소년단이 컴백 앨법을 발표, 전 세계의 음악차트를 석권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발표한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유튜브 뮤직비디오 사상 최단시간에 1억뷰를 돌파했으며,  미국 빌보드와 영국 오피셜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하며 양대 팝 차트를 석권하는 K팝 신기원도 열었다.

 

▲ 이미지출처 : BTS공식 트위터     © 편집부

 

이런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매년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에 뽑혔다. 최근 美  타임지는 개척자, 아티스트, 지도자, 아이콘, 거인 등 다섯 부문으로 나눠 발표한 '가장 영향력 있는 100' 중 아티스트부문에 방탄소년단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

 

또 한국계로는 국제기구인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IPCC의 이회성 의장과 골든글로브 TV부문 여우주연상을 받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국계 캐나다 배우 샌드라 오가 개척자 부문에 뽑혔다

 

방탄소년단은 17명의 아티스트 부문에 선정되었다. 방탄소년단 외 아티스트 부문은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연 라미 말렉, 영화배우 겸 제작자 드웨인 존슨 등이 들어 있다.

 

한편 ‘타임지는 미국의 팝스타 할시의 "방탄소년단은 음악이 언어의 장벽보다 강하다고 확신하는 7명의 놀라운 젊은이들"이라고 쓴 추천사도 함께 실었다.

 

 이회성 의장이 이끄는 국제기구인 IPCC,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는 지난해 IPCC 총회에서 채택된 '1.5도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안을 담았다. 타임지는 이의 성과를 평가, 이 단체를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한 것 같다.

 

그 외 정치 지도자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와 앙숙 관계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선정됐다. 돌아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는 마스터스 대회 역전 우승을 일궈내고 거인, 타이탄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강종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터넷언론인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