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세훈 시장, 기후동행카드 참여 종용... 수도권 시민 혼란 야기”

“경기도 31개 시군 기후동행카드 참여는 각 시군 자율”
“수도권 지자체 교통비 지원 정책도 지역 특성 맞게 해야”
“수도권 시민의 교통 정책이 정치 쟁점화로 변질”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혜령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20:30]

▲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이 2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경기도

 

[IMB통신 김혜령 기자] 경기도가 지난 21일 오세훈 서울시장의 기후동행카드와 관련한 발언에 대해 “수도권 시민의 실생활에 직접 맞닿아 있는 교통비 지원 정책이 정치가 되어서도 안되고, 될 수도 없다“고 직격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2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호 간의 건강한 정책경쟁이 불필요한 정치 쟁점화로 변질되어, 2,600만 수도권 시민에게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며 유감을 표했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21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322회 임시회에 출석, 기후동행카드 관련 질의에 "서울시 예산까지 써가면서 해 주겠다고 공표를 했는데 경기도는 한 푼도 댈 수 없으니 기초지자체에 돈이 있으면 들어가라는 입장이다. 사실상 경기도에서 안 도와주는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상수 교통국장은 "경기도 31개 시군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는 도민 혜택 증진 차원에서 각 시군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으로, 경기도는 이미 지난해 12월 각 시군의 교통환경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여 자율적 판단에 맡긴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며 “이에 기존 김포시 외에 군포시와 과천시가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를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지난 1월 22일 국토부와 경기⁃서울⁃인천시장이 공동기자회견에서 발표했던 내용과도 다르게 경기도뿐 아니라 도내 여러 시군에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참여를 종용하는 등 수도권 시민에게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김 국장은 “수도권 3개 지자체가 각 지역민의 통행 특성에 맞는 교통비 지원 정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부산시의 동백패스, 광주광역시의 G패스 등 대다수의 지자체에서 국토부의 ‘K패스’ 기반에 혜택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설계하고 있다. 이는 지역 교통 특성을 반영한 지극히 당연한 정책적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는 이를 위해 앞서 공동기자회견에서 발표했던 공통된 의견을 바탕으로, 경기도민에게 가장 적합하고 혜택을 최대화한 ‘The경기패스’를 오는 5월 시행하기 위해 31개 시군,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등과 적극 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 The경기패스, 기후동행카드, K-패스 비교 <자료 사진 = 경기도뉴스포털>  © 

 

한편 서울시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 5,000원으로 서울시 내 지하철을 비롯해 시내·마을 버스, 따릉이 등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액권이다. 단 신분당선, 서울지역 외 지하철, 광역⁃공항버스, 타 지역 면허버스 등은 제외다.

 

반면 'The경기패스'는, K-패스의 월 60회 한도를 무제한으로 확대하고, 광역버스⁃신분당선은 물론 오는 3월 개통하는 GTX까지 전국 모든 대중교통수단을 포함해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경기도민에게 보다 큰 혜택을 부여하는 경기도만의 교통비지원 정책이다. 특히 경기도는 보다 많은 도민에게 교통지원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30% 환급 대상인 청년의 기준도 19~34세에서 19~39세까지 확대했다.

 

 

 

 

김혜령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IMB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