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부총리, 한-영 경제·금융 협력채널 신설... “우호적 투자 환경 조성”

- 현지시각 23일 ‘런던 증권거래소’ 개장 행사 참석
- 한-영 금융 협력강화 도모... 양국 기업 우호적 투자 환경 조성 추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태양 기자
기사입력 2023-11-27 [09:41]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지시각 지난 23일 ‘런던 증권거래소 개장 행사(Market Open Ceremony)’에 참석해 한-영 금융협력 강화를 도모하고 런던증권거래소 CEO 및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페이스북

 

[IMB통신 김태양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지시각 지난 23일 ‘런던 증권거래소 개장 행사(Market Open Ceremony)’에 참석해 한-영 간 경제·금융 분야 협력 채널을 활용해 양국 기업 및 금융기관에게 우호적 투자 환경을 조성해 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추 부총리는 외국인 투자자 접근성 확대를 위한 우리 정부 노력을 소개하고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번 참석은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런던 증권거래소 측이 추 부총리를 초청해 성사됐다. 특히 한국 정부 인사가 이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일 8시, 런던 증권거래소(London Stock Exchange) 개장에 앞서 진행하는 이날 개장행사에는 런던 증권거래소 임직원과 국빈 방문에 동행한 한국의 모든 금융기관들이 참석해 양국 금융 협력 강화를 도모했다.

 

특히, 추 부총리는 이날 행사에 앞서 데이비드 쉬머 런던 증권거래소 그룹(LSEG) CEO와 면담을 갖고 강화된 양국의 금융협력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요청했다.

 

또한 세계국채지수(WGBI) 산출기관인 FTSE Russell의 모기업이기도 한 LSEG가 한국의 국채시장 접근성 제고 노력에 관심을 갖고 런던지역 투자자들 인식 제고에 힘써줄 것을 언급했다.

 

이에 런던 증권거래소 측은 “한국이 WGBI 관찰대상국에 등재되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고 한국이 그간 WGBI 편입을 위해 노력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겠다”고 답했다.

 

한편 세계국채지수는 24개 주요국 국채가 편입돼 있는 세계 최대 채권지수로, 우리나라는 지난해 9월 WGBI 편입을 위한 관찰대상국(Watch List)에 등재된 바 있다.

김태양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IMB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