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견협회 "'개식용 반대' 국회의원 44인 낙선 운동 벌이겠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미성 기자
기사입력 2023-09-02 [04:28]

대한육견협회 식주권·생존권 투쟁위원회 (이하 육견협회)는 개 식용 금지법안을 발의한 여야 국회의원에 대한 낙선 운동을 벌이겠다고 선포했다.

 

▲ 김병국 육견협회 회장이 1일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1천만국민 식주권 강탈 '개식용금지' '악법저지 및 히틀러 후예 국개OUT 낙선국민연대' 기자회견에서 '개식용금지 법안 발의 국회의원 44인에 대한 낙선운동을 선포했다.   © 윤재식 기자

 

육견협회는 1일 오전 국회 앞에서 ‘1천만국민 식주권 강탈 개식용금지악법저지 및 히틀러 후예 국개 44 OUT! 낙선국민연대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국회에서도 1천만 국민의 식주권을 강탈하고 1천만 범법자를 만들겠다고 개식용금지법안 발의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고 비판하며 낙선국민연대를 발족하며 내년 총선까지 가열차게 투쟁해 나아갈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육견협회는 개식용금지 법안을 발의한 여야국회의원 44명을 세계 최초 동물보호법 창시자인 히틀러에 빗대 히틀러의 후예등으로 지칭하며 울분을 쏟아냈다.

 

▲ 육견협회 회원들이 개식용 금지 법안 발의한 국회의원들을 향한 규탄 구호를 외치는 모습  © 윤재식 기자

 

또 해당 의원들이 발의한 개식용금지 법안들에 대해서는 연간 7 만톤의 개고기를 소비하고 있는 1천만 국민의 먹을 것을 선택할 권리와 자유 즉 식주권을 법으로 금지하여 강탈하겠다는 히틀러의 파시즘적 악법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해당 법안들이 국내 경제성장과 반려인구 증가로 인해 국민 인식 수준이 높아졌음을 이유로 개식용금지를 제안하고 있는 것이 문제점이라고 지적했다.

 

육견협회은 국내 경제가 선진국 수준으로 진입한 만큼 외국의 눈치를 보기 보다는 당당한 ‘K-개고기브랜드화를 통한 세계화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으며, 반려인구가 증가한 것과 관련해서는 반려견과 식용개 구분을 법제화하고 철저한 관리감독을 한다면 사회적 갈등 해결과 국가와 사회적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고 반박했다.

 

또 식용개를 반려견과 구분해야 한다는 온라인 포털 및 댓글 등을 통한 여론이 절대적임에도 개 식용이 현행법상 불법이라는 일부 후원금을 노린 동물단체의 과장되고 왜곡된 주장을 국회의원들이 받아들여 법안을 발의에 동조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 육견협회 회원들 가지고 나온 규탄 현수막  © 윤재식 기자

 

마지막으로 이들은 다시 한 번 국민 식주권과 농민 생존권 사수를 위하여 히틀러의 후예 국개44낙선국민연대를 발족하며 목숨 걸고 똘똘 뭉쳐서 결연한 의지로 대응해 나아갈 것임을 밝힌다법안 발의한 한정애, 이헌승, 박홍근, 이용빈, 태영호 등 동조한 국개44마리 낙선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쳐 나아갈 것이다고 예고했다.

 

한편 육견협회에서 낙선운동을 펼치겠다고 지목한 여·야 국회의원들은 박홍근김홍걸김상희박대수진성준태영호서영석김영주맹성규강선우이병훈이은주서병수김한정남인순정일영성일종황운하김성환이상헌이학영김원이류호정김승남임종성인재근고민정정성호이용선이헌승한정애이개호윤미향양정숙이용빈이용우조오섭한준호심상정우원식이동주박영순문정복이해식 의원 등 총 44명 이다

김미성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IMB통신. All rights reserved.